기사 메일전송
최인호 의원, "침몰선박 잔존유 부산이 최다" - 고위험 침몰선박 68척 중 부산 인근 해상 16척 960톤 - 전체 잔존유 3994톤은 모리셔스 유출의 4배
  • 기사등록 2020-10-09 14:07:57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사진=최인호 의원실)[데일리기장뉴스=한여령 기자] 국내 연안 침몰선박의 잔존유가 많이 남아 있으며 부산 인근 해상이 가장 많아 잔존유 제거가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사하갑)이 지난 8일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0년 10월 현재 해수부가 집중 관리하는 고위험 침몰선박은 68척이며 잔존유는 3994톤이다. 화물선이 3625톤(58척)으로 전체 잔존유의 91%를 차지한다.


지난 7월 아프리카 모리셔스 앞바다에 좌초된 일본 선박이 유출한 기름 1000톤의 4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 인근 해상이 16척 960톤(24%)으로 가장 많고, 목포 10척 532톤(13%), 마산 7척 509톤(13%), 여수 3척 429톤(11%), 인천 5척 322톤(8%), 대산 4척 278톤(7%), 울산 4척 219톤(5%) 순이다.


최 의원은 “침몰선박이 몰려있는 곳들은 양식업과 어업활동이 잦은 곳으로 유출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인데 현재까지 잔존유를 제거한 선박은 1척에 불과하다”라며 “정부는 관련 예산을 확충해 잔존유 제거작업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9 14:07:5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부산연탄은행, 서구 남부민2동에 성품 전달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tbn음악앨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