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형준 부산시장 "후쿠시마 방사능오염수 해양 방류에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 - "해양환경 오염과 시민의 건강,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
  • 기사등록 2021-04-13 18:05:02
기사수정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8일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부산시) [데일리기장뉴스=한여령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13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에 적극 대응을 선언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같은 날 관계 장관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기본방침을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해양환경 오염은 물론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중앙정부와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하여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절대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주부산 일본 총영사관을 방문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와 국제 기준에 맞는 처리 방식을 촉구하는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의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입장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또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마련하여 17개 시·도지사가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10월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울산·경남·전남·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와 대책협의체를 구성했다.


시는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향후 방류설비 설계, 설비공사 등을 거쳐 2년 후인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3 18:05:0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팔팔닭국수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부산연탄은행, 서구 남부민2동에 성품 전달
  •  기사 이미지 [포토] 기장 찰옥수수 판매 및 홍보 행사 시작
  •  기사 이미지 [포토] 김청현 작가의 '김수로왕릉 능소화'
tbn음악앨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