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규석 군수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해 달라” - 국무조정실장 통해 정세균 총리에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 호소문’ 전달 - 태풍 피해복구 사업 및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에 국비 지원 요청
  • 기사등록 2020-09-16 19:23:29
  • 기사수정 2020-09-16 19:38:54
기사수정

오규석 기장군수(오른쪽)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님께 드리는 지역현안사업 국비 지원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기장군) [데일리기장뉴스=김희경 기자] 오규석 기장군수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국무조정실을 방문해 ‘제9호 태풍 마이삭·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복구 사업 및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 국비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기장군은 “오 군수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면담에서 기장군의 태풍피해상황 및 지역현안사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며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주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정세균 국무총리님께 드리는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호소문’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오규석 군수는 이 호소문에서 “처음 당해보는 강력한 태풍과 해일에는 ‘초강력’ 복구가 필요하다. 기존의 교과서적인 기준과 잣대로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일과 강진, 슈퍼 태풍에 대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해안지대에 대한 피해복구는 더 튼튼하고 안전한 ‘초강력’ 설계와 시공이 반드시 필요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태풍 피해복구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과 항구적인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오규석 기장군수가 16일 오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의 면담을 앞두고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호소문과 건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기장군)

오 군수는 이어 “기장읍 해안지역의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며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더 튼튼하고 안전한 해안지역 안전시설물을 구축해 달라는 17만 기장군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정세균 국무총리님께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9:23: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부산연탄은행, 서구 남부민2동에 성품 전달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tbn음악앨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